Plugg Mag

Plugg Mag is a lifestyle magazine that introduces best festivals, concerts and gigs in your city. It features influential people like famous singers, rock bands, idol stars, actors, models, and DJs. It also recommends good places to eat, drink & party! If you want to publish "Plugg Mag" in your city, contact us today.

Download Plugg Mag

Cover Story: 프릭하우즈와의 인터뷰! Interview With Freakhouze!

Updated: Jul 23, 2018

커버스토리: 프릭하우즈와의 인터뷰 (Cover Story: Interview With Freakhouze)



지난 20년간 DJ를 해온 프릭하우즈! 지난 호 플러그패커진과의 콜라보레이션를 통해 더 가까워진 그를 PLUGG 매거진이 다시 만났다.

P)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음악 5곡 정도가 있을까요?

F) 질문이 어렵네요 사실 너무 많아서. 그 중에서도 프로디지가 있을 것 같고요. 마이클잭슨, 그의 음악은 모두 포함이 되고요. 다프트펑크도 Top 3중 하나입니다.


P) What are your top five biggest music influences?

F) This is a hard question- there are so many. Of them all, Prodigy, for one. Michael Jackson is another- all of his music. Daft Punk is also in the top three.


P) 어떻게 (음악적) 영감들을 지속적으로 받으시나요?

F) 트렌디한 음악들도 좋지만, 70년대, 80년대, 90년대의 올디스, 특히 70년대 이후의 록, 펑크, RnB, 소울,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을 통해 영감을 받아요. 올디스는 클래식한 멜로디를 갖고 있고, 요즘 들어도 지루하지가 않죠. 저는 매일 영감을 얻기 위해서CD나 MP3가 아닌 레코드 판으로 이 음악들을 들어요. 요즘 트렌드가 정말 빨리 움직이고바뀌거든요. 그래서 그걸 모두 따라가기가 힘들어요. EDM은 특히 트렌드가 자주 바뀝니다. 패션과 마찬가지로 시즌마다 이번 시즌에는 보라색이 유행하면, 다음 시즌에는 빨간색이.. 이러다 보니 좀 혼란스러울 수가 있어요. 그 밖에 여행을 통해서 영감을 얻기도 하고, 술도 억제되어 있는 것들을 좀 풀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의식적인 생각을 분리시켜 제생각을 좀 더 넓게 해주고, 또 술을 안 먹었을 때 얻을 수 없는 영감들을 얻게 해주는 것 같아요.


P) How do you continue to find inspiration in new places?

F) Trendy music is good, but the oldies - the music from 1970s, 80s, 90s - anything after the 70s- rock, funky, RnB, soul, jazz- all these genres are inspirational to me. The oldies had such classic melodies- even when you listen to them now, they never get tiring. I listen to music from records- no CDs, not MP3s- everyday to get my inspiration. Trends are moving and changing at such a quick pace that it's hard to follow or run after them. EDM is especially constantly changing, just like fashion- this season it's purple, next season is red- and you see that it can get quite confusing. I look also at travel for inspiration- and also, drinking can help loosen inhibitions, so there can be a dissociation of the conscious that comes with drinking that can broaden my thoughts and reach inspiration that would otherwise be difficult to obtain.



P) 만드신 곡 중 가장 선호하는 트랙/리믹스 어떤게 있을까요?

F) 너보의People Grinning [ULTRA] 2016, 레이지리치의 Hit That f.Trinidad James [UNRELEASED] 2015, XXXV의 Time to Rock (Freakhouze Remix) [UNIVERSAL] 2014, Jun Jin의 Wow Wow Wow (Freakhouze Remix) [LOEN] 2015. 그 밖에 오피셜 리믹스랑 정식발매 아닌 트랙들이 많이 있어요.


P) What is your favorite track/remix that you've created?

F) Nervo - People Grinning (Freakhouze Remix) [ULTRA] 2016, Lazy Rich - Hit That f. Trinidad [UNRELEASED] 2015, XXXV-Time to Rock (Freakhouze Remix) [UNIVERSAL] 2014, Jun Jin Wow Wow Wow (Freakhouze Remix) [LOEN] 2015 etc. There are so many official remix and bootleg tracks.

 

P) 2016년 여름에 어울리는 완벽한 음악은 어떤게 있을까요?

F) 몇 개 있죠. 예를 들어, Dash Berlin, Jonathan Mendelsohn - World Falls Apart (Thomas Gold Remix) [ARMADA TRICE], Jonas Blue f.Dakota - Fast Car [VIRGIN EMI], Amber Revival, JuicyTrax, Switch Off - Waterfall feat. Amber Revival (Extended Mix) [SHOWLAND], Dzasko, Feider, Melanie Fontana – Crashed (Original Mix) [PROTOCOL], Yves, Dimitri Vangelis & Wyman - Daylight (Original Mix) [SPINNIN] 등등..


P) What is the perfect summer song for 2016? 

F) There are a few. Dash Berlin, Jonathan Mendelsohn - World Falls Apart (Thomas Gold Remix) [ARMADA TRICE], Jonas Blue f.Dakota - Fast Car [VIRGIN EMI], Amber Revival, JuicyTrax, Switch Off - Waterfall feat. Amber Revival (Extended Mix) [SHOWLAND], Dzasko, Feider, Melanie Fontana – Crashed (Original Mix) [PROTOCOL], Yves, Dimitri Vangelis & Wyman - Daylight (Original Mix) [SPINNIN] etc.


P) 혹시 스테이지 올라가기 전에 꼭 하는 게 있을까요?

F) 술은 꼭 마셔야죠(하하). 샴페인이나 와인 한잔 정도 가볍게요. 스테이지에서 흥분하기 위한 워밍업이 될 정도로요. 당연히 관객들과의 소통을 위해서 너무 많이 마시면 안되죠.관객들이 좋은 시간을 보내는 걸 즐기고, 적당히 흥분이 될 정도로만 마셔야 해요. 그리고 전 관객들의 무드나 공연장의 사운드, 어쿠스틱 등을 체크하기 위해 디제잉하기30분 전에항상 도착을 합니다. 왜냐면 스테이지 위에서 듣는 것과 스테이지 아래에서 듣는 것이 다를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스테이지 올라가기 전에 관객의 입장에서 들리는 사운드를 체크합니다.


P) What are your rituals that you do before playing on stage?

F) I've got to drink first(laughs). Something light, some champagne or a glass of wine. Just enough to warm me up, to get me hyped for the stage. Nothing obviously too much because it hampers communication, just enough to get hyped and make sure that the crowd has a good time. I always arrive at least 30 minutes before I go on stage to get a look at the crowd's mood, the sound and acoustics of the venue- because what I hear as a DJ on stage and what crowd hears below can be different, so I try to get a sense of what the crowd hears as an audience member before I go on stage. 


P) 음악은 어떻게 하게 되신 건가요?

F) 솔직히 한가지 이유는 없고요. 저는 12살, 13살 때부터 음악을 굉장히 좋아했어요. 그때 카세트랑 레코드 판으로 음악을 들었고, 그때는 CD 자체가 없었죠. 저는 처음으로 음악을 접하게 된 계기가 저희 집에서 부모님들이 하우스 파티를 많이 했었는데, 그때 친구들과 비닐앨범들을 틀고 춤을 쳤어요 그리고 그때 음악이 좋았습니다. 저는 17살 때 음악을만들면서 이것 저것 실험을 했고, 그러면서 서서히 성장을 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프로듀서까지 하게 되고, 20살에 DJ로 데뷔를 했죠.


P) What got you into music? 

F) Honestly, there wasn't any one thing. I've just loved music ever since I was young- since I was 12, 13 years old, I was listening to cassettes and records- there weren't even CDs back then. I was first exposed to music with a lot of home parties- my parents would play vinyls at home parties with their friends and dance, and I loved music from that. I started playing at 17, I was experimenting with music making at that age, so it just naturally evolved with becoming a producer, debuting as a DJ at age 20. 


P) 처음으로 구매한 앨범은?

F) 프로디지가 첫 CD이었던 것 같네요. Vanilla Ice랑, Culture Beat 그리고 Prodigy. 프로디지 앨범 중 ‘The Fat Of The Land’ 곡이 들어 있는 앨범이 확실히 첫 앨범이었을거예요. 정말 대단한 트랙들이 많죠.


P) What is the first album that you bought?

F) Prodigy is the first CD that I bought. Vanilla Ice, Culture Beat, and then Prodigy. Prodigy is definitely the first, the album with 'The Fat of The Land' in it. There are so many amazing tracks. 


P) 한국 음악씬이 글로벌 음악씬에 어떻게 적응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세요?

F) 요즘은 한국 음악씬이 전통적인 한국 음악이 아닌 EDM으로 넘쳐나요. 한국에 와서 (한국에 맞게) 받아들여진 글로벌 시장의 음악들이죠. 제 생각에는, EDM씬이 너무 빨리 바뀝니다. 그 음악이 만들어지고 인정되는 속도보다 더 빨리 변하는 것 같아요. 지금 한국에는 정말 훌륭한 아티스트들이 많이 있어요. 하지만 더 많은 아티스트들이 음악씬에서 나와야 해요. 그리고 다른 한가지는, 전통적인 한국 아티스트들을 보았을 때, 정말 이들이 한국을 100퍼센트 대표할까요? 그렇지는 않아요. 음악에 있어 깊이 파고드는 아티스트들이많이 없죠. 아쉽게도 많은 음악 발매를 통해 인기를 얻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건 사실은 대부분의 음악씬이 그렇죠.


P) How do you see the Korean music scene fitting into the global music scene?

F)  Right now, the Korea music scene is filled with EDM, which is not traditionally Korea. That is the global music that has been incorporated into and embraced by Korea. The way I look at it, the EDM scene is evolving too quickly. There are too many changes that are happening faster than it is being processed or appreciated. There are a lot of Korea artists right now that are fantastic, but more Korean artists need to emerge from the music scene. But in comparison, the Korean music scene-if you're looking at true traditional Korean artists, are they representing Korea to the fullest? Not really- there are a lot of artists who don't go too deeply- there are merely superficially making a lot of pop music to be popular. This is true of most of the music scene. 


ABOUT FOA Radio


프릭하우즈의 FOA Radio는 국내 No.1 일렉트로닉 음악라디오이다. 프릭하우즈 온 에어(FOA Radio)는 세계적으로도 인정받은 DJ겸 프로듀서 프릭하우즈가 직접 만들고 호스트 하는 데일리 라디오 쇼의 이름이다. 이 라디오는 서울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방송되고 있으며, 아민반뷰렌의 “A State Of Trace”, 티에스토의 “클럽 라이프”, 하드웰의“Hardwell On Air”, 스피닝레코드의 “Spinning Sessions”, 리빌드레코딩의 “Revealed Radio”, 니키로메로의 “Protocol Radio”, 울트라뮤직페스티벌의 “UMF Radio”, 칼콕스의 “Global Radio”, 스티브아오키의 “Aoki’s House” 외 140개가 넘는 아티스트/라디오와 파트너쉽을 맺고 있다!


FOA Radio by Freakhouze On Air is South Korea's No.1 Electronic Music Radio. Freakhouze On Air(FOA Radio) is the name of a daily radio show created and hosted by Freakghouze(globally acclaimed DJ and Producer). The show is broadcasting from Seoul, South Korea to Worldwide. Official Broadcasting Parters : Armin Van Buuren "A State of Trance", Tiesto "Club Life", Hardwell "Hardwell On Air", Spinning Records "Spinning Sessions" (over 140 partners) and many more!


Categories: EDM Tags: pluggpackazine, 프릭하우즈, FOA, 플러그패커진, FOAradio, EDM, eMagazine, Kpopmagazine, freakhouze, starfall, EDMnews, KoreanDJ, DJ인터뷰, 플러그, 플러그미디어, plugg, plugg magazine, plugg mini magazine, packazine, 플러그미니매거진, 플러그매거진

12 views

(주)플러그미디어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3길  9, 302-1
대표이사: 강문정 / 사업자등록번호: 708-86-00108
플러그미디어(주)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PLUGGMEDIA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 및 UI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Copyright Ⓒ 2015-2019, Pluggmedia Co., Lt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