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gg Mag

Plugg Mag is a lifestyle magazine that introduces best festivals, concerts and gigs in your city. It features influential people like famous singers, rock bands, idol stars, actors, models, and DJs. It also recommends good places to eat, drink & party! If you want to publish "Plugg Mag" in your city, contact us today.

Download Plugg Mag

People: 피나클 더허슬러, 힙합뮤지션 비프리(B-Free)와 만나다!

Updated: Jul 1, 2018

PEOPLE: Pinnacle meets Hip Hop Musician B-Free



P 어떻게 힙합을 좋아하게 되었나?

B 아마 푸지스(the Fugees) 덕분인 것 같다. 로린 힐(Lauryn Hill)을 좋아했고 그 다음엔 비기(Biggie)를 좋아했다. 미국에서 자라게 되면 어디를 가던지 힙합을 접하게 된다. 지금은 완전히 새로운 시대이지만 예전 90년 대에는 소울이 주류였던 시대여서 라디오에선 언제나 푸지스와 비기, 배드보이를 들을 수 있었다. 좋은 시절이었다.


P How did u fall in love with Hip Hop?

B Probably the Fugees; you know, Lauryn Hill, then Biggie. Growing up in the states, it’s like no matter where you go you get exposed to Hip Hop. Now it’s like the New Age, whereas back in the day, the 90’s was like the soul era and every time you would turn on the radio you would hear The Fugees, Biggie, Bad Boy… it was a good time.


P 지금의 비프리를 만드는데 영향을 주었던 아티스트를 꼽자면?

B 디엠엑스(DMX)와 제이지한테 큰 영향을 받았고 비기와, 에미넴에게도 영향을 받았다. 데프 잼(Def Jam) 레코딩스 음악을 많이 들었었고 팬이었다. 데프 잼이 락커펠라(Roca Fella)와 러프라이더(Ruff Ryders), 자룰(Ja Rule)을 소유하고 있었을 때를 좋아한다. 데프 잼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레이블 중 하나였다.


P What artists would you pick to help define who B-Free is?

B A lot of DMX, A lot of Jay Z... Biggie, Eminem. I listened to a lot Def Jam. I was like a Def Jam fan, back when Def Jam had Roca Fella, and Ruff Ryders, and Ja Rule. Def Jam was definitely one of my favorite labels.


P 하와이에서 한국으로 온 이유는?

B 나는 한국에서 태어났고 8살 때 아버지가 날 캐나다로 데려갔다. 사실 아버지는 하와이에서 가족들을 만날 거라고 말했다. 우리는 캐나다에 간 다음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갔고비행기를 타고 하와이에 가서 10년 동안 살게 되었다.


P Why did you move from Hawaii to Korea?

B I was born in Korea, and my Dad just took me to Canada when I was 8. He actually told me that we were going to go see some family in Hawaii. So we went to Canada, then we crossed the border from Canada into the States, from there we took a plane to Hawaii where I lived for 10 years.


P 더블케이와 같이 일하는 것은 어떤가?

B 비유하자면 내가 탄 배가 가라앉고 바다 한 가운데서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 처럼 표류 중인 것 같았다. 그러다 작은 섬을 하나 발견했고 그 곳에 더블케이가 있었다. 바다 한가운데 있는 것보다 낫기에 그 섬으로 갔다. 


P How do you feel about working with Double K?

B I feel like my ship sank and I was floating the middle of the ocean. I felt like “Life Of Pi” and then I found a small island and Double K was on it. So I hopped on the island because it was better than the ocean.


P 새로운 앨범에 대해 이야기해 달라.

B 긴 앨범을 만들려고 생각했지만 요즘엔 긴 앨범을 사람들이 듣지 않아 이걸  “Free From Seoul 1”, 그리고 “Free From Seoul 2” 두 가지로 나누었다. 노래 “New Wave”를담은 앨범 “Free From Seoul 1” 나온 상태이고 현재 “Free From Seoul 2”를 믹싱과 마스터링 중이다. 이 앨범은 나와 CJ 사이에 독립 프로젝트인데 CJ는 현재 하이라이트의파트너이다. 두 번째 EP를 위해 CJ에 약간의 투자를 한 상태이다. 다음주에는 Dollars and Yen 뮤직비디오를 찍으러 일본에 간다. 


P Tell me about your new album.

B Planning on making a long album, but no one listens to long albums, so I broke it down to two; “Free From Seoul 1” and “Free From Seoul 2”. So “Free From Seoul 1” came out that had the song “New Wave”, and I’m mixing and mastering “Free From Seoul 2” now. It’s an independent venture between me and CJ, but CJ is a partner of Hi-Lite but I have my little investment with CJ for 2 EPs. I’m going to Japan next week to shoot the video for Dollars and Yen. 


P “Free From Seoul” 이라고 지은 이유는 무엇인가?

B 서울에서 벗어나고 싶기 때문이다. 갇혀있는 느낌이 들고 이 곳은 너무 작다. 세계를 보고 싶다. 세상엔 볼 것도 많고 할 것도 많기에 이 곳에 갇혀있고 싶지는 않다. 작년에 공연을 위해 영국에 갔을 때 깨달은 것이다. 영국에서 많은 아티스트를 만나며 모두 만나서 서로 교류하고 새로운 것을 만들어 집으로 가져와 보여주고 싶다고 느꼈다. 그렇게 하려면 나는 서울에서 벗어나야 한다. “더 이상 이 곳에서 살기가 싫다”. 너무 피곤하고 엄격하다. 특히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면 이 곳에선 아이를 키우기 힘들다. 여기는 놀이터도, 스포츠도, 액티브한 활동도 없다. 만약 너가 한국에서 자라는 아이라면 넌 단지 공부하고 죽을 때 까지 일하다 결국 나이가 들고 산에 다니는 것이 전부다. 


P Why is it named “Free From Seoul”?

B Because I want to be free from Seoul. I wanna get away from this place. I feel trapped, this city is too small, I wanna see the world. There so much to see, so much to do, I don’t wanna be stuck here. I realized that when I went to london to do a show last year. Just meeting the artists there, I felt like we all should just meet and connect and I should make new stuff so I can bring it home. In order for me to do, I need to be free from this place. Also, “I don’t wanna live here no more”. I’m too tired, too restrictive. Especially, when I think about my future with my kid, it’s so hard to raise a kid out here, there’s no playgrounds, no sports, no activities. If you grow up as a kid in Korea, you just study, work until you die, then when you get old and go hiking. 


P 노래 “New Wave”는 칠한 느낌이 강하다. 이번 싱글의 방향을 잡게 된 이유는?

B 여름을 예측해야 했던 때에 노래가 나왔다. 사람들이 너무 많이, 오랫동안 달려왔고 지쳤다 생각해서 편안하고 여유로운 느낌을 주고 싶었다. 나는 사람들이 달려야 하는 것에서벗어나 휴식을 갖길 원했다. 서울은 우리를 각박하게 하며 여유를 빼앗기에 난 단지 벗어나고 싶었다. “New Wave”는 마치 눈으로 즐기는 휴가다.


P The song "New Wave" is way more chill, why did you go in this direction for a single?

B The song came out where I had to predict the summer. I felt like we turned up too much, too long, so I wanted to chill and be laid back. I wanted people to take a break from turning up too much. This city makes you so uptight, so I just wanted to get away from it all. It’s like a visual vacation.


P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되는가? 앞으로 비프리의 활동을 어떻게 할 수 있는가?

B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리스코프, 유투브, 페이스북 @freefromseoul로 알 수 있다. 프랑스 아티스트 Fresh Berry가 New Wave와 계약을 했다. 영국에서 그와 만난다.


P What are your plans for the future? And how can we stay up to date with B-Free?

B Instagram, Twitter, Periscope, Youtube, Facebook @freefromseoul. In the future, I just announced that a french artist named Fresh Berry just signed to New Wave. I met him in London.   



This article is provided by Pinnacle the Hustler. Check Out His New Club: Facebook www.facebook.com/hustleseoul or Instagram @HustleSeoul



Categories: Magazine, PEOPLE Tags: 플러그패커진, 플러그미디어, 플러그매거진, 피나클, 피나클더허슬러, 비프리, 힙합, 힙합뮤지션, 인터뷰, B-Free, Newwave, Pinnacle, PinnacletheHustler, Plugg, plugg magazine, Plugg Packazine, New Wave

23 views

(주)플러그미디어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53길  9, 302-1
대표이사: 강문정 / 사업자등록번호: 708-86-00108
플러그미디어(주)의 사전 서면 동의 없이 PLUGGMEDIA 사이트 일체의 정보, 콘텐츠 및 UI 등을 상업적 목적으로 전재, 전송, 스크래핑 등 무단 사용할 수 없습니다.
Copyright Ⓒ 2015-2019, Pluggmedia Co., Ltd.